우리 학교 출신 10대 그룹 소속 상장사 대표는 누구?

119

SKY 다음은 한양대, 성균관대
임원 많은 지방대, CEO는 거의 없어
최종 출신 학교에선 해외대학 강세

◇국내 424개 대학 중 CEO 한 명 이상 배출한 곳은 21곳

국내 10대 그룹 상장사 CEO를 배출한 국내 대학(학부 기준)은 모두 21개였다. 국내 대학 숫자는 총 424개(대학원 대학·특수대학 포함)로 전체 대학 가운데 10대 그룹 소속 상장사 CEO를 배출한 곳은 전체의 5% 이하다.

잡아라잡을 운영하는 jobsN(잡스엔)이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10대 그룹 상장사 88개를 대상으로 CEO 출신 학교(학부)를 전수 조사한 결과, CEO 111명이 나온 대학은 모두 28개였다. 국내 대학은 서울대(34명) 등 모두 21개, 해외 대학은 각각 1명씩을 배출한 미국의 UCLA, 일본의 니혼대 등 7개였다.

각 기업이 2016년 3월말 금감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를 기준으로 조사했다. 현대모비스와 현대자동차 두 곳에서 대표이사를 맡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대한항공과 한진칼, 한진, 한진해운 4곳에서 대표이사로 재임 중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같이 동시에 여러 곳 대표를 맡은 경우는 하나로 계산했다. 12월 말엔 상장사였지만, 상장이 폐지된 한화화인케미칼과 상장 폐지를 앞둔 포스코플랜텍은 제외했다.

2016년 1월 열린 ‘정선 알파인경기장’ 개장 행사에서 조양호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왼쪽·한진그룹 회장)과 신동빈 대한스키협회장(롯데그룹 회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조 회장은 인하대를 졸업한 뒤 USC(남가주대)와 인하대에서 MBA와 박사 과정을 했고, 신 회장은 일본 아오야마가쿠인대(청산학원대)를 나와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마쳤다./조선DB

학교별 순위에선 SKY가 1,2,3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양대와 성균관대가 4,5위에 올랐다. 임원 출신 학교(https://m.blog.naver.com/jobarajob/220670960332참조)에서 강세를 보인 부산대, 경북대 등 지방 국립대는 각 2명으로 공동 7위에 그쳤다.

학부 기준으로 가장 많은 CEO를 배출한 대학은 서울대였다. 상대를 1960년 졸업한 허남각 삼양통상 회장, 작년 CEO 최고 연봉을 기록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모두 34명이 서울대에서 학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전경련 회장을 연임 중인 허창수 GS 회장 등 22명을 배출한 고려대가 2위,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상경대를 나온 연세대가 11명으로 뒤를 이었다.

2016년 1월 현대차 사옥에서 열린 시무식에 참석한 정몽구 회장. 정 회장은 한양대 공업경영학과를 졸업했다./조선DB

한양대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CE부문 부문장과 이웅범 LG이노텍 대표 등 8명을 배출했다. 성균관대 출신 CEO는 모두 5명이었다. 이 가운데 임대기 제일기획 대표 등 4명이 삼성그룹에서 일하고 있었다.  한국외대도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을 포함해 삼성·롯데·포스코·한화 등 5개 그룹에 각 1명씩 총 5명의 CEO를 배출했다.  

이 밖에 부산대와 경북대를 비롯해 계명대, 충남대 등 지방대 4곳은 학부 출신 2명을 배출한 학교로 꼽혔다. 영남대·울산대 등 임원 최종 출신학교 조사에서 강세를 보였던 지방 사립대는 각 1명씩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는 물론 석사, 박사를 포함해 최종 출신 학력을 기준으로 한 조사에서 CEO를 한 명이라도 배출한 곳은 인하대·제주대·청주대·충남대 등 국내 대학이 18개, 피츠버그대·컬럼비아대 등 해외대학이 26개였다. 서울대가 18명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고려대(15명), 연세대(10명)가 뒤를 이었다. 4,5위는 학부 조사에서와 같이 한양대와 성균관대가 차지했지만, 6위에는 학부 조사에서는 1명도 없던 KAIST가 새로 이름을 올렸다. 학부 졸업 후 KAIST에서 석사, 박사를 받은 CEO가 많은 것이다. 

권오현 부회장은 서울대를 나와 KAIST와 스탠퍼드를 졸업했다./조선DB

MBA 등 해외에서 최종 석·박사를 딴 경우가 많은 까닭에 이른바 SKY의 비중은 줄어든 대신 해외 대학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권오현 부회장의 경우 서울대에서 학부를 마친 뒤 KAIST에서 석사, 스탠퍼드에서 전기공학 박사 학위를 받아 최종 출신 학교는 스탠퍼드로 집계됐다. 최종 출신 학교는 최고경영자과정, 명예박사학위 등은 제외하고 E-MBA 수료 이상을 기준으로 했다.

해외 대학 가운데선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과 정일선 현대BNG스틸 사장 등이 MBA를 나온 조지워싱턴대가 4명으로 가장 많았다.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등이 나온 시카고대가 3명이었으며, MIT·맥길대·스탠퍼드·와세다·코넬이 각 2명씩을 배출했다.

한편, 계열사 대표이사를 맡지 않은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등은 이번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jobsN 블로그팀
jobsN 금상준·신승우·신하영·이건·이연주 인턴기자
jobarajob@naver.com
잡아라잡

img-jobsn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