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국민 코미디언, 코로나 합병증으로 사망

30

일본 개그계의 ‘대부’ 시무라 켄(70)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일주일 만인 29일  사망했다.

NHK등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3월17일 처음 증상이 나타났다. 이후 19일부터 발열, 호흡 곤란 증상이 본격적으로 심해져 20일 도쿄 도내 병원에서 중증 폐렴으로 진단을 받고 입원했다. 코로나 감염이 의심됐던 시무라 켄은 23일 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아왔으나 폐렴 등 합병증으로 결국 사망했다.

시무라켄 SNS 캡처

시무라 켄의 소속사 이자와오피스는 30일 “시무라 켄이 3월 29일 밤 11시 10분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으로 별세했다. 생전에 시무라 켄이 받은 후의에 깊이 감사하며 부고를 전달 드린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이어서 “장례식은 가족들과 친척들만 참여할 예정”이라며 “부의금, 근조화환 등은 사절한다. 영결식 등은 유족과 상의해 추후에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도쿄에서 태어난 시무라 켄은 유명 밴드이자 콩트 그룹인 ‘자 도리후타즈’의 멤버로, 1970년대 다양한 콩트에서 맹활약했다. 1969년부터 1985년까지 일본 TBS계열에서 방영한 장수 프로그램 ‘8시다!전원집합’에 출연했고, 이후에는 ‘카토짱 켄짱의 기분 좋은 TV’ (1986~1992), ‘바보영주’(1986~ ), ‘천재! 시무라 동물원’ (2004~ )의 진행자로 활약했다.

고령의 나이에도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온 시무라 켄은 4월 방송 예정인 아침 드라마에 캐스팅돼 3월 6일부터 촬영에 돌입했었다.

글 CCBB – News 이준우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