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간 단축…”7월 임상 돌입”

45

바이오 의약품 제조업체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첫 단계인 항체 확보에 성공했다.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칠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셀트리온 제공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3월 23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치료제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코로나19 회복 환자의 혈액에서 항체 후보군을 구축하고 항원에 결합하는 300종의 항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연구개발진이 12일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선언한 이후 24시간 교대 체제로 총 투입돼 이뤄낸 결과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환자 면역세포 수령 후 3주만에 치료제 개발에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한 것이다. 일반 항체 치료제 신약개발의 경우 이 단계까지만 최소 3개월부터 6개월이 걸린다.

셀트리온은 항체 1차 후보군 선정 완료에 이어, 곧바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돌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하고 있다.5월 중 원숭이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시험을 끝내고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회사의 가용 개발 자원을 총동원해 제품 개발에 나선다.

서 회장은 “필요하다면 한 달에 100만명분 분량은 생산할 수 있다”며 “7월 정도면 치료제나 예방제가 두각을 보이면서 코로나19 공포가 많이 완화될 것이다”라고 했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현재코로나19 진단키트 시제품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장에서 바로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이르면 4월에 내놓을 예정이다. 5월 말에 유럽 인증을 거쳐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글 CCBB – News 현민정 인턴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