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원으로 살 게 없네” 소주·맥주·과자 가격 줄줄이 올라

25

서민이 주로 찾는 소주·과자의 가격이 최근 몇 달 사이 계속 올라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6월1일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360ml 기준 1660원에서 1800원으로 8.4% 오른다. 맥주 클라우드캔(355ml)은 2150원에서 2300원으로, 클라우드 페트병(1.6l)은 6700원에서 7400원으로 올랐다.

맥주뿐만 아니라 소주도 비싸졌다. 병 제품인 처음처럼(36ml)은 1660원에서 1800원으로 140원(8.4%) 인상됐다.  또 청하(300ml)는 2300원에서 2500원으로 200원(8.7%) 비싸졌다.

앞서 소주 시장에서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하이트진로도 ‘참이슬’ 공장 출고가를 인상했다. 5월1일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참이슬(360ml) 병 제품은 1660원에서 1800원으로 140원(8.4%) 올렸다

조선DB

또 맥주 시장 1위인 오비맥주도 지난 4월 초 주요 제품 출고가를 인상했다. 오비맥주의 카스·프리미어OB·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가 평균 5.3% 올랐다.

술만 오른 게 아니라 과자 가격도 오른다. 롯데제과는 1일부터 빠다코코낫·야채크래커·제크·롯데샌드 가격을 각각 1400원에서 1500원으로 100원(7.1%)씩 올려 판매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왔지만 부자재 가격·물류비·인건비 등이 증가해 원가 부담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가격 인상을 단행한 기업들은 대부분 원가 부담이 커져 출고가를 인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글 CCBB 강자깡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