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취업 후 10년 동안 평균 4번 이직한다

21

10년차 직장인들은 평균 4번의 이직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장인 1322명을 대상으로 이직 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5월27일 공개했다. ‘직장 생활을 시작한 뒤 회사를 옮긴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84.6%는 ‘그렇다’고 답했다. 여성(88.5%)이 남성(78%)보다 이직 경험이 많았다.


잡코리아 제공

이직 횟수는 경력에 비례해 증가했다. 1년차 직장인은 10명 중 6명(64.7%)이 이직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의 이직 평균 횟수는 1.2번으로, 2010년(0.9번)보다 0.3번 늘었다. 5년차 직장인은 93.6%가 이직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평균 이직 횟수는 2.7번이었다.

10년차 직장인은 평균 4번 회사를 옮겼다. 9년 전(2.9번)보다 1번 이상 늘었다. 전 연령대 직장인 평균 이직 횟수는 9년 만에 2번에서 2.6번으로 0.6번 늘었다.

이직을 결심한 이유로 연봉에 대한 불만(47%)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에 대한 불만(28%)·복지제도에 대한 불만(27%) 순이었다.

세대별로 보면 20대 직장인들은 연봉에 대한 불만(48.2%)에 이어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30.1%)이 컸다. 상사에 대한 불만족(29.8%)·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27.7%)·더 큰 회사에서 일하기 위해(24%) 등이 뒤를 이었다.

30대 직장인들도 낮은 연봉 때문에 이직을 결심했다고 답한 비율이 46%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상사에 대한 불만이나 불화(26.9%)였다. 40대는 낮은 연봉(42.7%) 다음으로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22.9%)을 꼽았다.

글 CCBB 영조대왕

img-jobsn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