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역사 새로 쓴 BTS···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2관왕 쾌척

20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 가수로는 최초다.

방탄소년단은 5월1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상과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행사장에서 수상자로 방탄소년단이 불리자 객석에서는 엄청난 환호가 쏟아져 나왔다. 배경 음악은 대표 히트곡인 ‘아이돌’이었다.

BTS 리더인 RM은 트로피를 받고 “대단한 아티스트와 함께 이 무대에 서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모든 공을 팬클럽에게 돌렸다. “우린 여전히 6년 전 그때 그 소년들”이라며 “그때와 같은 꿈을 꾸고 같은 두려움과 생각들을 갖고 있다”고 했다. RM은 또 “아미(팬클럽)에 감사하다”면서 수상이 팬 덕분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지난 1년간 음반 판매량, 스트리밍, 소셜 데이터 지수,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를 가린다. 그중 ‘톱 듀오·그룹’은 경쟁이 치열하다. 이 부문은 2015·2016년 원디렉션, 2017년 트웬티 원 파일럿츠, 작년 이매진 드래곤스 등 세계적인 팀이 수상했다.한국 가수가 이 부문의 상을 받는 것 역시 BTS가 최초다.올해 수상한 BTS 역시 마룬 파이브, 이매진 드래곤스, 패닉 앳 더 디스코, 댄앤셰이 등 글로벌 톱스타들과 경쟁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2017년 이후 3년 연속 수상이다.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는 BTS 외에 국내 그룹인 EXO, 갓세븐과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루이 톰린슨 등이 후보로 경쟁했다.

강명석 대중음악평론가는 엠넷에서 시상식을 중계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류 음악 시장인 미국에서 상을 받았다는 점이 뜻깊다”라고 평가했다. 또 김영대 음악평론가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미국팝의 중심부에서 성과를 인정받은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수상 기념 공연 순서에서도 BTS는 ‘스타’였다. BTS가 미국 팝스타 할시와 함께 꾸민 퍼포먼스는 시상식의 15개 공연 중 14번째 순서였다. 대개 음악 공연에서는 톱스타가 뒤쪽에 배치되는 경우가 많다. 마돈나·머라이어 캐리·켈리 클락슨 등 유명 팝스타들이 BTS보다 먼저 공연했다.

이들은 시상식이 끝난 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뜻깊은 상을 받아 영광”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글 CCBB – News 감자깡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