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020년 설 명절에 50만원 쓰고 3.4일 쉰다

22

직장인들은 올해 설에 평균 50만2000원을 쓰고 3.4일을 쉰다.

휴넷이 직장인 930명을 대상으로 2020년 설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1월20일 발표했다. 응답자들은 설 지출 예상 비용으로 평균 50만2000원을 꼽았다. 1년 전(45만8000원)보다 4만4000원 올랐다. 지출 예상 금액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났다. 기혼자 예상 지출액은 55만8000원, 미혼은 38만9000원이다.


휴넷 제공

구간별로는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이 25.5%로 1위다. 이어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24.5%)·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17.3%)·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15.3%) 순이었다. 응답자 10명 가운데 1명(11.2%)은 100만원 이상 쓴다고 답했다. 10만원도 안 쓴다고 답한 비율은 6.1%다.

지출 예상 비용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부모님·가족 용돈(54.7%)이다. 2위는 선물 구입(17.9%), 3위는 차례 상차림(13.7%)이다. 여행 비용(7.4%)과 교통비(4.2%)를 꼽은 응답자도 있었다. 명절 때 주로 하는 일은 고향·친지 방문(38.8%)이 1위였다. 그 다음을 집에서 휴식(25.2%)·여가·문화생활(17.7%)·국내여행(8.8%)·근무(6.1%)·해외여행(2%) 등이 이었다. 

2020년 설 연휴는 24일 금요일부터 27일 월요일까지 4일이다. 2019년(5일)보다 하루 짧다. 올해 설 연휴 기간 실제로 직장인이 쉬는 평균 일수는 3.4일이었다. 응답자 가운데 48.4%가 4일을 모두 쉰다고 답했다. 3일(21.5%)과 2일(10.8%)도 두 자릿수 응답률을 기록했다. 6일 이상 쉬거나 하루도 안 쉰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3.2%였다.

글 CCBB – News 영조대왕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