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자 46% 공기업 선호, 이유는 복지제도

215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직장은 공기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신입직  취업 준비생 1347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1월28일 밝혔다.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묻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46%가 공기업이라 대답했다. 중견기업과 대기업이라는 응답이 각각 22.5%와 17.7%로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은 10.2%에 불과했다.

공기업에 취업하고 싶은 이유로는 ‘복지제도가 잘 갖춰져 있을 것 같아서’가 71.5%(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대기업을 원하는 구직자의 경우 27.3%가 ‘연봉 수준’이라 답했다. 중견, 중소기업 준비 구직자들은 각각 56.4%, 67.2%가 ‘직무경력을 쌓아 이직하기 위해’라고 답했다. ‘일을 배우기 위해’라 답한 응답자도 각 52.1%, 54.7%로 과반수를 넘었다.

픽사베이제공

신입직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은 평균 3040만원이다. 평균 연봉은 최종 학력별로 차이를 보였다. 4년제 대학 졸업자는 평균 3170만원, 전문대 졸업자와 고교 졸업자는 각각 2850만원과 2870만원 이었다.
희망연봉은 취업목표 기업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을 목표로 하는 구직자의 경우 325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공기업 3060만원, 중견기업 3030만원, 중소기업 2880만원 순이었다.

글 jobsN 배미래 인턴
jobarajob@naver.com
잡스엔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