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팔고, 국수 팔더니…” 창업가들의 밑천, 알고 보니

31

삼성과 현대, LG는 모두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입니다. 세계 굴지의 기업들과도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큰 회사들이지만, 처음부터 지금과 같은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어떤 기업은 국수를 만들기 시작해 전자기기로 사업 분야를 확장했고, 어떤 기업은 쌀을 팔면서, 또 옷감을 팔면서 성장했습니다. 심지어 병아리 10마리로 장사를 시작해 훗날 매출 10조원의 큰 기업으로 성장한 경우도 있습니다. 기업 창업자들의 첫 사업 아이템을 알아봤습니다. 

◇국수로 시작해 세계 반도체 시장 호령

삼성 창립자 이병철 회장. /호암재단 
삼성상회. /호암재단 
별표 국수 상표. /호암재단 

삼성의 출발은 창립자인 고 이병철 회장이 1938년 대구에 삼성상회를 만들면서 시작됐습니다. 삼성상회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이 회장의 첫 사업은 상회, 즉 무역업이었죠. 이 회사는 대구 인근에서 수확한 청과물과 포항에서 들여온 수산물을 중국에 수출했습니다. 이 회장은 무역업 외에 국수 제조업도 했는데요, 제분기와 제면기를 들여놓고, ‘별표 국수’를 선보였습니다. 삼성의 첫 자체 제작 상품인 셈이죠. 

당시 별표 국수는 꽤 비쌌지만, 대구와 인근 지역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별표 국수의 상표를 들여다보면 별 3개가 보입니다. 이후 초창기 삼성 로고의 모태가 되죠. 별표 국수가 성공하면서 삼성상회는 설립 1년 만에 조선양조를 인수하며 양조업에도 나섭니다. 이 회장은 하나의 사업이 궤도에 오르면 조미료 제조업부터 모직공장 등 다른 사업에도 뛰어들며 영역을 넓혀나갔습니다. 1969년에는 삼성전자를 설립해 9년만인 1978년, 흑백 텔레비전 200만대를 생산하기도 했습니다. 마침내 삼성은 1982년 반도체 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면서 지금의 위치에 올라서게 됐습니다. 

◇쌀에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로

현대그룹 창립자 정주영 회장이 복흥상회에서 점원으로 일할 당시 모습. /MBC 성공시대
쌀배달자전거. /온라인커뮤니티
현대 1호 자동차 포니. /현대그룹

자동차로 글로벌 기업이 된 현대그룹. 그 시작은 어땠을까요? 창립자 고 정주영 회장은 1934년 ‘복흥상회’라는 쌀가게 점원으로 일하면서 사업의 길을 모색했습니다. 당시 자전거로 쌀을 배달하는 일이 주업무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 회장은 경리학원에 다닌 경험을 토대로 가게 장부를 정리하는 일도 도맡았다고 합니다. 이후 성실성을 인정받고, 가게를 넘겨받아 1938년 24살에 첫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서울 신당동에 자리를 잡고, 서울에서 제일 가는 쌀가게라는 뜻으로 ‘경일상회’ 간판을 내걸었죠. 

하지만 1년 뒤 일제가 제2차 세계대전 전시군량 확보를 위해 쌀배급제를 시행하면서 경일상회는 문을 닫았습니다. 이 무렵 정 회장은 쌀가게 단골 손님에게 ‘아도서비스’라는 자동차 정비공장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공장을 인수했습니다. 그리고 자동차 정비업에 뛰어들게 됩니다. 그는 자동차를 빠르고 완벽하게 고치는 대신 수리비를 많이 받는 방침으로 회사를 운영했다고 합니다. 

이를 기반으로 정 회장은 1946년 현대자동차공업사를 설립했습니다. 처음에는 미군 병기창에서 하청을 주로 받았지만, 수요가 점점 늘어나자 정 회장은 현대자동차공업사를 현대토건사와 합병하고, 현대건설주식회사로 상호를 변경했습니다. 이 현대건설이 꾸준히 발전하면서 오늘날 현대그룹의 모기업이 됐습니다. 

◇옷감에서 백색가전의 대명사로

LG전자 창립자 구인회 회장/한국직업방송
구인회상점 /한국직업방송
럭키치약. /한국직업방송

삼성과 ‘전자 쌍두마차’로 꼽히는 LG전자의 모태는 1958년에 설립된 금성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LG그룹의 창업 기반이 된 사업은 따로 있습니다. 창립자 고 구인회 회장의 첫 사업 아이템은 ‘옷감’이었습니다. 당시 구 회장 집안은 조부가 조선시대에 높은 벼슬에 올랐을만큼 뿌리 깊은 유교 집안이었습니다. 상인은 비천한 직업으로 여겨졌기에 집안 장손이 장사를 하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죠. 하지만 구 회장은 동생들과 함께 진주시에 천을 끊어다 파는 포목점인 ‘구인회 상점’을 열었습니다. 

포목점은 한때 장맛비로 가게 물건이 모두 썩으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구 회장은 단순히 옷감을 사고파는 데 그치지 않고, 손님이 원하는 것을 조사해 상품을 내놓으면서 위기를 극복했습니다. 옷감에 염색을 하거나 수를 놓는 식이었죠. 구인회 상점은 4년 만에 진주에서 제일 가는 가게로 성장했습니다. 조금 더 큰 사업을 벌이겠다고 결심한 구 회장은 사업 터전을 진주에서 부산으로, 그리고 다시 서울로 옮겨갔습니다. 

그는 1945년 광복 이후 일본인들이 버리고 간 화학공장 건물 일부를 사들여 ‘락희화학공업사’를 창업했습니다. 락희는 한자어로 기쁘고 즐겁다는 의미와 더불어 행운을 상징하는 ‘럭키’의 뜻도 담고 있습니다. 락희화학공업사는 처음에는 럭키크림 등 화장품을 만들어 승승장구했습니다. 하지만 화장품 제조업은 매출이 높아도 이윤이 적었죠. 결국 플라스틱 공장을 설립해 칫솔, 세숫대야, 그릇 등 생활용품을 만드는 데 집중했습니다. 이때 쌓은 제조 기술을 발판으로 구 회장은 1959년 주식회사 금성사를 세웠습니다. 금성사는 1966년 우리나라 최초로 흑백 TV 등을 개발하면서 가전제품 전문 업체로 성장했습니다.

◇병아리 10마리가 키운 닭고기 ‘대부’

하림 창립자 김홍국 회장. /온라인 커뮤니티

하림 창업주 김홍국 회장은 병아리로 처음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어린시절 외할머니에게 병아리 열 마리를 선물받았는데, 이를 키워 닭 장수에게 팔았더니 3000원 가량이 수중에 들어왔다고 합니다. 당시 병아리는 한 마리에 7원, 닭 한마리는 250원이었습니다. 일찍이 장사하는 방법을 터득한 김 회장은 학창 시절 닭을 팔아 번 돈으로 다시 병아리를 사서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닭을 팔면서 번 돈은 점점 늘어났고, 그 돈을 모아 돼지와 염소까지 샀다고 합니다.

김 회장이 고등학교 3학년이 됐을 때는 닭 수천 마리와 돼지 수백마리를 키울 정도가 됐습니다. 덕분에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 즈음에는 수중에 3000만원 정도의 돈이 있을 정도로 재산을 모았다고 합니다. 당시 집 10채를 살 수 있을 정도의 금액이었는데, 김 회장은 졸업 후 그 돈을 모두 양계장을 만드는 데 투자했습니다. 본격적으로 직원을 고용하고 사업을 확장해갔죠. 때마침 사람들의 닭고기 소비량도 늘어 사업은 승승장구했습니다. 

하지만 1982년 조류 독감 등 전염병이 돌면서 닭값이 폭락했고, 김 회장은 빚더미에 앉게 됐습니다. 결국 사업을 접고, 식품회사 영업사원으로 일하면서 빚을 갚았다고 합니다. 실패를 교훈 삼아 다시 일어선 김 회장은 이후 하림식품을 설립하고, 가공육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고기를 가공해서 식품으로 만들면 원자재 고기의 가격이 폭락해도 제 값을 다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죠. 이후 하림은 IMF 외환위기와 공장화재 등 몇 번의 큰 위기를 넘기고, 지금의 종합식품기업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저마다 가진 것은 달랐지만, 사소한 것을 크게 키울 줄 아는 안목이 오늘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일군 씨앗이 됐습니다.

글 CCBB 이은

img-jobsn
Advertisements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