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은 치킨 안 먹나요?” 질문에 최태원 “OO치킨 마니아”

80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의 ‘치킨 계급론’이 도마에 오른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재벌은 한국 치킨 안 먹나요”라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답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최 회장은 SK그룹 정기 임원 인사를 맞아 12월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섯 가지 행동을 경계하라’는 주제의 격언을 올렸다. 

주제와는 상관이 없지만 이 글에 한 누리꾼은 “한국 치킨을 먹냐”는 댓글을 달았다. 최 회장은 이에 “교촌치킨 마니아입니다”라는 답글을 남겼다.  

누리꾼의 질문은 황씨의 치킨 계급론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추측된다. 황씨는 지난달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자는 치킨을 안 먹는다. 물론 어쩌다가 먹을 수는 있어도 맛있다고 찾아서 먹지 않는다”라며 먹거리에도 ‘계급’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해당 글에서 “돈이 있고 없고에 따라 먹는 게 다르다”며 “치킨은 대한민국 서민 음식이다. 노동자 음식이다. 청소년 음식이다. 알바 음식이다. 라이더 음식이다. 고흐 시대 감자 먹는 사람들이 있었으면 대한민국에 치킨 먹는 사람들이 있다. 고된 하루 일을 끝내고 가족이나 친구끼리 맥주 한잔하며 치킨을 먹는다”라고 적었다. 이어 “맛 칼럼니스트로서 노동자와 청소년과 알바와 라이더의 치킨이 맛있고 싸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썼다.

온라인상에선 왜 치킨으로 부자와 서민을 나누느냐며 황씨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야구장에서 치킨과 맥주를 즐겼고, 2018년 구치소에서 나와 그가 자택에 들어간 이후 치킨이 그의 집으로 배달된 사례 등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황씨는 이런 비판에 “이재용이 서민 음식인 치킨을 먹을 수는 있어도, 서민은 삼성가의 고급 음식을 먹지 못한다. 부자가 서민 음식을 먹는다고 그 음식이 부자 음식으로 바뀌는 건 아니다”라며 “계급에 따라 주어지는 음식이 다름을 인정하는 게 그리 힘든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글 CCBB 포도당

img-jobsn
Advertisements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