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공연 못하는데..SM이 코시국에 40억원 매출 올린 비결

464

코로나19 여파로 공연예술 산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로 전국 국∙공립 극장을 폐쇄하고, 공연·전시도 줄줄이 취소해야 했다. 실제로 예술경영지원센터의 ‘코로나에 의한 공연예술 분야 피해 현황 조사 보고서’를 보면, 2020년 공연예술기관 중 코로나19로 휴관을 한 기관은 43.6%, 폐업한 기관은 2.2%였다. 국내에 있는 공연예술기관 중 절반은 코로나19로 문을 닫은 셈이다. 2020년 공연 관람객도 2019년보다 90% 이상 줄었다는 응답이 46.8%에 달했다.

관객의 발길이 끊긴 공연·예술계는 언택트(untact·비대면) 공연, OTT(Over The Top·온라인으로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 메타버스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위드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변화하는 공연·예술계 현황을 알아봤다.

◇클래식부터 K팝까지 언택트 공연 잇따라

코로나19로 관객의 발길이 끊어지자 공연·예술계는 새로운 방식의 무대를 선보였다. 대표적인 게 언택트 공연. 과거엔 관객과 직접 마주하고 소통하는 무대가 당연했다면, 이젠 관객이 안방에서 편하게 문화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국내 대표 국·공립 극장은 이런 추세에 발 빠르게 나섰다.

‘힘내라 콘서트’ 모습(왼쪽), 예술의 전당 공연 모습. /세종문화회관, 유튜브 채널 ‘SAC On Screen’ 캡쳐

세종문화회관은 2020년 5월 무관중 온라인 중계공연 ‘힘내라 콘서트’를 열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된 공연 중 10개를 선정해 온라인 생중계로 선보였다. 클래식, 뮤지컬, 연극, 무용, 오페라, 인디밴드 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현장을 찾지 못하는 관객들에게 전해졌다. 무관중 온라인 공연으로 선보인 ‘힘내라 콘서트’는 두 달 동안 약 30만명이 관람했다.  

예술의전당도 2020년 3월20일부터 약 2주간 유튜브 채널인 ‘예술의 전당 SAC On Screen’에서 언택트 공연을 열었다. 연극, 발레, 클래식, 뮤지컬, 아동극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관객의 안방을 찾았다. 21회에 걸친 공연의 누적 시청자 수는 약 6만명, 조회 수는 약 73만회였다. 또 감독이 온라인으로 작품의 뒷이야기를 들려주고, 아티스트가 실시간으로 관객의 질문에 답하는 자리도 마련해 실제 공연장을 찾지 못한 관객의 아쉬움을 달랬다.

경기 시나위 오케스트라의 뮤지컬 ‘금악’. /경기아트센터
경기 시나위 오케스트라의 뮤지컬 ‘금악’. /경기아트센터
뮤지컬 ‘유월’은 2021년 2월 경기아트센터와 광명문화재단의 협업으로 제작한 창 작뮤지컬로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하는 작품이다. /경기아트센터

유통 플랫폼의 한계를 넘어 OTT 플랫폼에 공연콘텐츠를 배급하면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한 사례도 있다. 경기아트센터는 2021년 7월 전국 국공립극장 중 최초로 OTT 플랫폼인 ‘왓챠’에 자체 제작한 공연콘텐츠를 선보였다. OTT 플랫폼에 최적화한 고화질 공연 영상 제작을 위해 최첨단 드론 등 전문 영상 장비와 촬영팀을 활용해 뮤지컬 ‘유월’ 공연 영상을 제작했다. 뮤지컬 ‘유월’은 2021년 2월 경기아트센터와 광명문화재단의 협업으로 제작한 창 작뮤지컬로 6월 민주항쟁을 소재로 하는 작품이다. 그뿐 아니라 같은해 8월 개막한 경기 시나위 오케스트라의 뮤지컬 ‘금악(禁樂)’도 영상 콘텐츠로 제작해 주요 OTT 플랫폼에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아트센터 관계자는 “OTT 플랫폼의 주 사용자인 2030세대의 공연 콘텐츠 접근성을 높이고, 코로나19로 움츠러든 관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시도”라면서 “많은 관객이 순수 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창구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4월 세계 최초 온라인 유료 콘서트인 ‘비욘드 라이브’를 열었다. /레이블SJ, SM엔터테인먼트

K팝 스타들도 언택트 공연을 선보였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4월 세계 최초 온라인 유료  콘서트인 ‘비욘드 라이브’를 열었다. K팝 언택트 공연의 새로운 수익 모델을 선보인 콘서트였다. 그룹 슈퍼엠을 시작으로 웨이션브이, NCT DREAM, NCT 127, 동방신기, 슈퍼주니어까지 총 6회 공연을 진행했다. 전세계 109개국 7만5000여명의 유료 시청자들이 안방에서 아이돌의 무대를 감상하고 함께 소통했다. 

수익도 엄청났다. 해당 공연은 1회에 3만3000원이었다. 오프라인 공연 티켓 평균 가격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었지만 관객 반응은 뜨거웠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비욘드 라이브’의 각 아티스트별 관객 수와 매출을 밝힐 수 없다고 했지만, 관객 수가 공개된 아티스트의 경우 매출을 추산할 수 있었다. 슈퍼주니어의 ‘Beyond the SUPER SHOW’(비욘드 더 슈퍼 쇼)는 동시 접속자 수만 12만3000명에 달했다. 티켓 가격 1장에 3만3000원으로 계산하면, 한 회 매출은 약 40억5900만원이다. 여기에 스페셜 AR티켓, 공식 응원봉, 키 링, 티셔츠, 에코 백, 등을 포함한 패키지 상품 판매까지 합하면 그 이상의 매출을 올렸을 거로 보인다.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도 2020년 4월 스트리밍 콘서트 ‘방방콘(방에서 즐기는 방탄소년단 콘서트)’을 진행했다. 기존 콘서트와 팬미팅에서 보여준 공연 실황을 묶은 콘서트였다. 총 조회수 5000만건이 넘었고, 전세계 75만6600여명이 시청했다. 2020년 10월에는 온라인 콘서트 ‘BTS 맵 오브 더 솔 : 원’도 개최했다. 전세계 99만3000명의 시청했고, 시청권 매출만 500억원에 달한다. 이밖에도 세븐틴, (여자)아이들, 트와이스 등 대부분 아이돌 그룹이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온라인으로 공연이나 팬 미팅을 했다. 아이돌 그룹뿐 아니라 인디밴드 옥상달빛과 십센치 등도 유료 공연을 열었다. 퓨전 국악 그룹 이날치 등이 참여한 ‘온: 한류 축제’ 온라인 콘서트도 160개국 120만명이 봤다. 

◇홀로그램, 디지털 휴먼, 메타버스 등 최신 기술까지 도입

공연·예술계는 단순한 언택트 공연을 넘어 홀로그램, 디지털 휴먼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경기아트센터는 2021년 7월 공연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의 홀로그램 콘서트’를 선보였다. 이 콘서트는 실존 혹은 가상인물을 디지털화하는 ‘디지털 휴먼’ 기술과 3차원 영상을 구현하는 ‘홀로그램 기술’ 등을 활용했다. 공연에서는 고 김현식, 고 전태관의 형상을 디지털로 구현해 홀로그램 형태로 무대에 올렸다. 이런 최신 기술은 관객이 마치 아티스트가 실제로 무대에서 노래하고 연주하는 것 같이 느끼게 했다. 

트래비스 스콧의 ‘포트나이트’ 콘서트 장면 ./ 유튜브 캡쳐

요즘 주목받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 세계)를 활용해 공연한 사례도 있다. 전세계적인 미국 래퍼 트레비스 스콧은 메타버스를 활용해 인기 게임 ‘포크나이트’ 속 유저들을 상대로 콘서트를 열었다. 그의 메타버스 콘서트를 경험하기 위해 3일간 총 2770만명 관객이 모여들었고, 약 23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미국 유명 EDM 음악가 마시멜로도 ‘포트나이트’에서 콘서트를 열어 화제였다. 방탄소년단이 작년 히트곡 ‘다이너마이트’의 뮤직비디오를 처음 공개한 공간도 포트나이트였다. 국내 플랫폼 사례도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블랙핑크는 작년 9월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아바타 형태로 팬사인회를 열었는데, 무려 4600만명이 모였다. 

경기아트센터가 선보인 홀로그램 공연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의 홀로그램 콘서트’ 모습. /경기아트센터

우리나라 국·공립 극장 중에서는 경기아트센터가 공연예술 메타버스 플랫폼 도입을 발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2021년 8월 먼저 한국게임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으로 두 기관은 공연·예술에 특화한 메타버스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관객은 생생하게 경기아트센터의 공연장을 체험하고 공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콘서트의 경우 잠실올림픽 주 경기장에 최대 10만명이 모이는 정도라면, 메타버스 기술로 1000만명도 모일 수 있다. 메타버스 기술을 적용한 공연이 빠르게 커질 거로 본다”고 설명했다. 

글 CCBB 귤

img-jobsn
Advertisements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