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진짜 무너진 특급호텔들, 그자리엔…

4

호텔신라가 사상 첫 연간 손실을 기록했다. 2020년 영업손실은 1853억원이었다. 2019년 2958억6000만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선 것이다. 매출도 44.2% 감소한 3조1880만원으로 드러났다. 호텔신라뿐 아니라 국내 호텔 대부분이 같은 상황에 놓여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관광객이 현저히 줄었기 때문이다.

2020년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약 250만명으로 2019년보다 85.7% 감소했다. 이에 관광 수입 약 21조5000억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호텔업은 4조3000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여행업(7조4000억원) 다음으로 피해규모가 큰 셈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매출이 떨어지자 많은 호텔이 문을 닫기 시작했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Advertisements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