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로 된 금” 지구 반대편서 대박 터진 한국산 음료

21

호주 전역에 980개가 넘는 매장이 있는 대형 슈퍼체인 ‘Woolworths(울워스).’ 지난해부터 이곳에 한국산 배즙이 등장했다. 뚜껑이 달린 스파우트 파우치 형태의 이 배즙의 가격은 4호주달러(약 3300원)다. 수입품이기 때문에 배즙치고는 비싸지만, 달콤한 맛과 깔끔한 패키지로 호주인들을 사로잡았다. 자사 온라인 몰과 울워스, 주류 판매점 Dan Murphy’s(댄 머피스) 등에서 지난해 4분기에만 제품이 10만개 이상 팔렸다.

호주에서 한국 배즙을 알린 사람은 Bae Juice 도수민(27) 공동대표다. 도수민 대표는 19살 때부터 일을 시작한 헤어디자이너였다. 서울 이태원 경리단길에 위치한 헤어샵에서 일하면서 외국에서 자신의 헤어샵을 차리고 싶다는 꿈을 키웠고, 2016년 4월 호주로 향했다. 이후 자신의 남자친구인 Tim O’Sullivan(팀)과 함께 2018년 한국을 방문했던 것이 헤어디자이너에서 사업가로 도 대표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Advertisements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