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8686원, 피팅모델 1만6847원···방청객은?

1529

◇부동의 시급 1위 피팅모델을 제친 꿀빠는 알바는?

올해 시급을 가장 많이 주는 아르바이트는 ‘보조출연·방청’이었다. 시간당 평균 1만7992원을 받았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업직종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1279만건을 분석한 결과다.

보조출연 아르바이트 경험을 말하고 있는 이수민양. /SBS ‘동상이몽’ 캡처

알바몬은 빅데이터 분석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2017년부터 부동의 시급 1위는 ‘피팅모델’이었다. 작년 2019년 시급 1위 아르바이트도 역시 ‘피팅모델’로 시간당 평균 1만6105원을 받았다. 2019년 분석에서 ‘보조출연·방청’은 시간당 평균 1만5276원으로 2위에 머물렀다. 이번 2020년 조사에서는 시급이 2716원 상승해 ‘피팅모델’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피팅모델’은 시간당 평균 1만6847원을 받았다.

2020년 업직종별 아르바이트 시급 순위다. /알바몬 제공

이 외에도 요가·필라테스 강사(1만6609원), 나레이터모델(1만3540원), 컴퓨터·정보통신(1만3154원) 등이 뒤를 이었다.

보조출연자는 TV 드라마나 영화 등에 등장하여 장면을 채워주는 배경 역할을 한다. 사건 전개에 영향을 미치는 역할이 아니기 때문에 특별한 연기력을 요구하지 않는다. 같이 촬영하는 연예인을 가까이서 볼 수 있고 다른 아르바이트보다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어 이색 알바로 인기가 높다. 일당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촬영이 1시간 만에 끝나도 하루치 일당(9시간)을 모두 받는다. 물론 촬영이 9시간 넘게 계속되면 연장 수당과 야간 수당도 지급한다.

그러나 보조출연 아르바이트 경험자는 “촬영을 배우의 일정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촬영과 촬영 사이 대기시간이 길다”고 말했다. 대기시간에 할 수 있는 간단한 일을 챙겨가는 것을 추천했다. 이어 “보조출연자에게 별도의 휴식공간이 없기 때문에 겨울과 여름의 경우 특히 더 힘들다”고 답했다.  방청객 아르바이트의 경우 야외가 아닌 실내에서 촬영하기 때문에 TV 드라마나 영화 보조출연보다 편하고 촬영이 비교적 빨리 끝난다는 장점이 있다.

드라마 ‘이산’에 보조출연 하고 있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 /MBC ‘무한도전’ 캡처

한편 시급이 제일 낮은 아르바이트는 ‘편의점’이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는 시급이 평균 8686원으로 법정 최저시급 8590원보다 96원 많은 금액이었다. 스터디룸·독서실·고시원 아르바이트가 평균 시급 8692원, 아이스크림·디저트 매장 아르바이트가 평균 시급 8765원으로 각각 시급이 낮은 아르바이트 2위, 3위를 차지했다.

2020년 전체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9279원으로 최저시급(8590원)보다 689원 많다. 2019년에는 최저시급(8350원)보다 전체 평균 시급(8961원)이 611원 많았다. 내년 2021년 최저시급은 올해 보다 130원 오른 8720원이다.

글 CCBB 우은성 인턴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