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바다에서 편하게 돈 번다고요? 두통 달고 사는 직업입니다

85

외할머니, 어머니를 이어 3대째 해녀 일을 하고 있다. 이혼 후 우울증을 겪을 때 바다가 그를 위로했다고 한다. 바다 없이 살 수 없다는 제주 최연소 해녀 고려진(34)씨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