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추석 승차권 예매 일정 8~9일로 연기

10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 맞춰 추석기간 창쪽 좌석만 발매

한국철도(코레일)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조치에 맞춰 추석 승차권 예매 일정을 변경했다고 9월1일 밝혔다. 원래 한국철도는 9월 2~3일 표를 판매할 예정이었지만 8~9일에 판매하기로 했다.

코레일 공식 홈페이지

한국철도는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추석 대수송기간 열차 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창측 좌석만 발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긴급 시스템 작업으로 불가피하게 예매 일정을 연기한다. 오늘(9월2일) 예정이었던 경부·경전·동해·충북선 등 예매 날짜를 8일로, 3일 예정이었던 호남·강릉·장항선 등 예매 날짜를 9일로 변경한다.

이미 예매한 노인, 장애인 등의 추석 승차권은 그대로 유효하다. 기존 6일까지였던 결제 기간은 일주일 뒤로 미룰 예정이다. 만 65세 이상 노인·장애인 대상 우선 예매는 공급 좌석 19만9000석 중 3만1000석이 팔려 예매율 15.7%를 기록했다.

선착순 1000명 대상으로 진행한 전화 예매율은 50.4%, 온라인 예매율은 14.6%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추석 열차 승차권 예매와 관련된 세부 사항은 한국철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추후에 공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CCBB 공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