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직원, 76억원 ‘셀프대출’ 받아 부동산 29채 매입

29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의 한 직원이 자신의 가족 명의로 76억원 규모의 대출을 받아 수십 채의 부동산을 사들였다가 면직 처분을 받았다.

윤두현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9월1일 기업은행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경기도 화성 소재 영업점에서 근무한 A 차장은 2016년 3월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자신의 가족 명의로 총 29건의 부동산담보 대출을 받았다. 총대출금은 약 75억7천만원에 이른다. A씨는 자신의 아내와 모친 등 가족이 대표이사로 있는 법인기업 5곳에 총 26건, 73억3000만원어치 대출을 내줬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모두 3건으로 총 2억4000만원어치였다.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조선DB

대출금은 모두 29채의 부동산을 사는 데 썼다. 아파트 18건, 오피스텔 9건, 연립주택 2건이었다. 이중 아파트 14건과 오피스텔 8건은 경기도 화성에 있었고, 연립주택 2건은 모두 경기 부천에 있었다. A 차장이 주택을 매입한 시기는 공교롭게도 부동산 상승기와 맞물려 평가 차익만 수십억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은 뒤늦게 이를 적발한 후 A 차장에 면직 처분을 내렸다. 또 대출금을 회수하고 A 씨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대출을 승인해준 지점장에 대해서도 관리소홀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살펴보는 중이다. 내부자 거래 관련 시스템도 정비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직원 본인의 대출만 제한했지만, 앞으로는 직원 가족 관련 대출 등의 거래를 제한하는 방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글 jobsN 임헌진
jobarajob@naver.com
잡스엔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