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2.5단계 방역에 맞춰 포장주문 수수료 면제

26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포장주문에 대해 결제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배달의민족 공식 페이스북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8월31일 수도권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춰 포장주문 기능을 강화하고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의 골자는 포장주문 기능 강화·대면 접촉 최소화·배달원 노동 시간 정책인 2060 정책 탄력적 적용 등이다.

우선 기존 ‘배민오더’의 서비스명을 ‘포장주문’으로 바꿨다. 앱 내 포장주문을 누르면 인근 카페·디저트 가게를 찾아볼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포장주문은 중개 수수료가 없어 식당의 이윤이 최대한 보장된다”며 “포장주문 결제 시 식당이 카드사 등에 내는 결제 수수료 약 3%도 연말까지 전액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또 수도권을 대상으로 맛집 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 이용 시 ‘만나서 결제’ 대신 앱 내 결제를 권장하는 문구를 넣는다. 현재 배민라이더스 주문 가운데 만나서 결제 비율은 약 13%다. 이번 조치는 배달원과 고객의 접촉을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주간 노동 상한 시간을 60시간으로 정한 ‘2060 정책’을 유연하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060 정책이란 과로 방지를 위해 주당 배달 노동 시간을 전업 배달원은 60시간, 아르바이트생은 20시간으로 제한하는 것이다. 이 조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 주문이 폭증해 배달원(라이더) 부족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라는 상황 변화에 따라 한시적·탄력적으로 2060 정책을 유연하게 운용하는 방안 등을 모두 열어두고 노조와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와 관련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정부 시책에 맞춰 감염병 확산은 방지하면서도 일상생활의 불편함은 덜고, 식당 영업 활동도 유지되도록,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플랫폼 기업이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글 CCBB 박영선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