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다음주 확진자 하루 2000명까지 나올 수 있다”

37

방역당국이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이어질 경우 다음주 확진자가 하루 2000명까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조선DB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8월28일 정례브리핑에서 “감염병 모델링 전문가들의 유행 예측 결과 다음주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800~20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의 감염 속도가 이어질 경우 대규모 유행이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5일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지금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면 확진자가 걷잡을 수 없게 늘어나 의료시스템이 무너질 수 있다”고 했다. 보건 인력과 시설이 부족해 암환자나 일반환자 진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사회 필수 기능이 마비되고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생길 수 있는 위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그러나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는 방법은 의외로 단순하다”며 다른 사람과 접촉을 줄여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앞으로 최소한 10일 정도는 출퇴근, 병원 방문, 생필품 구매와 같은 필수적인 외출 외에는 자제해 달라”고 했다. 모임, 여행, 약속 등은 취소하고 집에 머무를 것을 당부했다. 종교 활동과 각종 회의는 비대면으로 전환하라고 권했다.

방역당국은 어쩔 수 없이 외부 활동을 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손 씻기, 2m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달라고 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유행이 나와 우리 가족, 나아가 국민 전체의 건강, 사회 안전, 경제 문제에 영향을 준다는 점을 기억하고 국민 모두가 한 팀이 되어 제대로 실천하자”고 말했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