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대신 2단계 한 주 더 유지하기로

21

정부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1주일 연장할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 공식 홈페이지

정세균 국무총리는 8월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오는 30일 종료 예정이었던 수도권 2단계 조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수도권이 아닌 다른 지역도 당분간 2단계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3단계 격상에 대해선 “경제·사회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대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음식점·카페 등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가 3단계로 올라가면 필수적 사회경제활동을 제외한 모든 활동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실내외 막론하고 10명 이상의 모임을 전면 금지한다. 또 공공기관·기업은 필수인원을 제외하고 전원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민간 기업에도 필수인원를 빼고는 재택근무할 것을 권고한다.  

카페, 학원, 실내체육시설 등도 운영할 수 없다. 음식점, 미용실 등은 오후 9시 이후에는 문을 닫아야 한다. 병원, 약국, 생필품구매처, 주유소 등은 방역수칙을 지킬 경우 그 이후에도 영업이 가능하다. 

채용·자격증 시험도 한 교실 내 응시자가 열 명 이내인 경우에만 가능하다. 따라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2월3일까지 확산세가 이어진다면 수능을 또 다시 연기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글 CCBB 박영선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