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교수진 “의대생 집단행동 지지”···정부 정책 철회 요구

30

의대생들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해 동맹휴학에 들어가고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하는 가운데 서울대 의대 교수들이 학생들을 공개 지지했다. 이들은 정부의 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교수들은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을 경우 자신들도 행동에 나서겠다고 했다.

2020년 8월 24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본관 앞에서 전임의들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조선DB

서울대 의과대학 전체 교수진은 8월26일 ‘의과대학생 동맹휴학 및 의사 국가고시 거부에 대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의 입장’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정부는 정책 강행을 멈추고 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끝난 뒤 원점부터 심도 있는 공론화를 시작하라”고 요구했다. 

교수들은 “지역 간 의료 격차, 필수 비인기 전공과목 인력 부족 등 정부의 문제의식에는 충분히 공감한다”고 했다. 그러나 현재 추진하는 비현실적인 대책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더 많은 문제를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도 옹호했다. 현재 의대생들은 정부 정책에 반대해 동맹 휴학계를 내고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 응시를 취소하고 있다. 전공의들은 총파업 집회에 참여했다. 교수들은 “집단이기주의라는 비난에 대해서는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그러나 “이들의 행동은 불합리한 정책에 대한 반발에서 나온 순수한 열정의 산물이라고 판단한다”고 했다.

교수들은 “혹시라도 의과대학생들이 불이익을 받는다면 스승인 우리 교수들이 나설 것”이라고 했다. 정당한 주장을 하는 제자들을 보호하는 것이 병원에서 진료나 실험실에서 연구보다 훨씬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의료계 파업과 의사 국가고시 일정을 고려할 때 9월 초가 지나면 의료계와 정부 대립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게 된다”며 “사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정부의 지혜로운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글 CCBB 오리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