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네이버·소프트뱅크 합작법인 이사회 회장으로 경영 복귀

16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합작법인의 초대 이사회 회장을 맡는다.

라인 공식 홈페이지

일본 메신저 플랫폼 라인은 “야후재팬과 라인이 통합한 합작법인의 대표이사 회장을 이해진 네이버 GIO가 맡는다”고 8월25일 밝혔다. 이 GIO는 2003년 NHN(네이버와 NHN 분할 전 사명)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또 2017년 네이버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났고 이듬해 사내이사 직함까지 내려놓았다. 말하자면 17년만에 대표로 경영 일선에 다시 서는 셈이다.

합작 법인의 이름은 ‘A홀딩스’로 정해졌다. A홀딩스는 라인과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지분을 가진 조인트벤처(JV)다. 일본 메신저 1위는 라인, 포털 1위는 야후재팬이다. 작년 11월 네이버(라인의 모회사)와 소프트뱅크(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의 모회사)는 두 회사를 통합하기로 했다. 5명으로 꾸려진 A홀딩스 이사회에서 이 GIO는 대표이사 회장, 미야우치 겐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장(CEO)는 대표이사 사장을 맡는다. 황인준 라인 최고재무책임자(CFO)와 후지하라 가즈히코 소프트뱅크 CFO도 이사회에 합류한다. 

일선을 떠난 이 GIO가 기업 활동 전면에 나서는 것은 A홀딩스가 네이버 해외 영역 확장에 중요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A홀딩스는 미국과 중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인터넷 산업에 맞선다는 목표를 세우고 두 회사가 준비하는 비장의 무기다. 두 회사 이용자 수는 1억명에 달해 아시아 최대 IT 기업이다. 

일본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두 회사 경영통합을 승인했다. 두 회사는 합병 작업을 내년 3월 마무리할 예정이다.

글 CCBB 공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