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오늘 오후 제주도 내일 새벽 서해안, 서울 강타

16

역대 최고 수준의 강한 바람을 품고 있는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제주도를 거쳐 서해안으로 올라오고 있다. 8월26일 저녁부터 서울·경기도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다. 바비의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60m. 

태풍 ‘바비’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홈페이지

과거 태풍 가운데 최대순간풍속이 60m로 가장 강했던 2003년 태풍 ‘매미’와 비슷하다. 매미는 사망자 135명과 4조원이 넘는 재산피해를 냈다. 단 일반적으로 태풍은 시간이 지나고 땅위로 올라오면 약해지기 때문에 매미와 맞먹는 피해를 낼 것이라고 속단하기는 어렵다. 

기상청은 바비가 25일 오후 기준 중심기압 955hPa, 강풍반경 약 370㎞, 최대순간풍속 시속 144㎞·초속 40m의 강한 강도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바비는 26일 오후 제주 서쪽 해안을 지나, 27일 새벽 동안 서해안을 타고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후 황해도 부근에 상륙해 중국 하얼빈 근처에서 소멸한다.

기상청은 “현재 제주도에서 태풍이 올라오는 중”이라고 했다. 바비는 제주도 남쪽 해안의 따뜻한 바닷물을 지나면서 많은 양의 수증기를 받아 더 강해진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서해안에 최대순간풍속 144~216㎞(초속 40~60m)에 달하는 강풍이 불 것으로 본다. 각종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를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은 “바람 세기가 초속 40~60m면 사람이 걸어다닐 수 없는 정도”라며 “시설물이나 가로수가 바람에 날리는 등 피해가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했다. 서울에서도 간판이나 가로수가 넘어질 정도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전국이 태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시기는 26일 낮에서 27일 사이다. 26일 제주도, 전라도, 경남 남해안과 경북 서부 내륙에 최대 150mm의 많은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태풍의 오른쪽인 위험반원에 들어 서쪽 지역 전체와 해안가 지역에 바람 피해가 클 것”이라고 했다. 또 “ 많은 비가 내리면 피해가 커지는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