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떴다, 시차출퇴근제

40

유연근무제 70% 이상이 시차출퇴근제
2위 재택근무제, 3위 시간단축근무제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재택근무·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은 342개 기업을 대상으로 ‘유연근무제 실시 현황’을 조사했다. 8월24일 사람인은 조사에 참여한 기업의 36.3%가 유연근무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작년 조사에서는 22%였다. 작년보다 14.3%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사람인은 “같은 조사를 시작한 2017년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설명했다.

사람인 캡처

기업 형태로 분류하면 대기업 중에서는 57.3%, 중소기업 중에서는 30.3%가 유연근무제를 운영하고 있었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 중 50%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올해 2월 이후 유연근무제를 도입했다.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직원들의 워라밸 보장을 위해서’(45.2%)가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서’(42.7%), ‘업무성과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34.7%), ‘주 52시간 근로시간을 준수하기 위해서’(16.9%), ‘비용 절감을 위해서’(8.9%)가 뒤를 이었다.

현재 실시 중인 유연근무제 유형(복수응답)은 ‘시차출퇴근제’가 71.8%로 1위였다. 이어 재택근무제(27.4%), 시간단축근무제(23.4%), 집중근무제(8.1%) 순이었다. 전체 직원 중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직원 비율은 평균 45.7%다. 작년(39.5%) 대비 6.2% 포인트 늘었다.

유연근무제에 대한 직원 만족도는 높다고 답한 사람이 많았다. 45.2%가 ‘높다’고 답했다. ‘매우 높다’는 27.4%, ‘보통이다’가 24.2%였다. 유연근무제 실시 기업의 96%가 앞으로도 유연근무제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중단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4%였다.

글 CCBB 주성현 인턴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