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해명에 “왜 시민단체가 공공의대 입학 개입하냐” 논란

47

보건복지부가 공공보건의료대학(공공의대) 학생 선발 관련 오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의대 입학 시민단체 관여’라는 또 다른 논란을 낳았다. 

보건복지부가 올린 공공의대 팩트체크 카드뉴스./보건복지부 공식 블로그

복지부는 8월24일 공식 블로그에 공공의대 입학 과정에서 시·도지사 인맥에 특혜를 주는 것이 아니라는 팩트체크 게시물을 올렸다. 게시물은 시·도지사가 개인 권한으로 특정인을 임의 추천할 수 없고 전문가·시민단체 관계자가 정부 심사기준을 바탕으로 객관적으로 추천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구체적으로 전문가와 시민단체 관계자가 중립적인 시·도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동 위원회가 시·도에 배정된 인원의 2~3배수를 선발해 추천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공공의대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 입학하는 의과대학이 아닌 대학 졸업 후 입학하는 대학원”이라고 했다. 선발 역시 공공의대에서 입학할 학생에 대해 서류·자격 심사·면접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은 시민사회단체가 왜 추천위원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예를 들어 한 네티즌은 “전문가도 아니고 의사자격도 없는 시민단체가 왜 입학생을 추천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 역시 “이젠 시민단체에 굽신거려야 하냐”며 정책을 비판했다. 

글 CCBB 공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