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마오 어때요” 한 마디에 中 네티즌, SNS 테러

53

가수 이효리가 방송에서 내뱉은 말 때문에 중국 누리꾼들에게 비난받고 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계정에서는 한국과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효리는 8월22일 방영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했다. 엄정화, 제시, 화사 등이 모인 ‘환불원정대’ 제작자로 분한 유재석(지미 유)과 함께 활동조건과 활동명을 논의했다. 이효리는 활동명을 정하는 도중 유재석에게 “글로벌하게 나갈 수 있으니 중국 이름으로 하는 게 어떻냐”고 말했다. 이어 “‘마오’가 어때요”라고 제안했다. 마오는 중국 초대 주석 마오쩌둥(모택동)을 부르는 명칭으로 쓰인다. 

방송 이후 중국 누리꾼이 이효리가 중국 국부를 욕보였다며 인스타그램에 항의성 글을 올렸다. 일부는 “중국은 영원히 한국의 아버지다”, “중국에 진출하려면 함부로 마오라는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는 등 악플을 남겼다. “마오를 중국 무대 이름으로 삼고 싶으면 천안문 광장으로 와서 마오 동상 앞에 무릎 꿇고 머리를 조아려라”라는 댓글도 있었다. 비난이 거세지자 한국인 네티즌도 반박성 댓글을 달면서 맞대응에 나섰다. 

논란이 커지자 놀면 뭐하니 제작진 측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고, 활동명도 다른 이름으로 정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보다 세심하고 신중하게 방송을 만들겠다”고 했다.

글 CCBB 영조대왕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