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제주 26일 서울 27일부터 본격 영향권

15

제 8호 태풍 ‘바비’가 일본 오키나와에서 북상하고 있다.

제 8호 태풍 ‘바비’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은 태풍 바비가 8월25일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접근해 26일 제주도 서쪽을 지난 후 27일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제주도는 26일 오후부터 서울은 27일 오전부터 본격적인 영향권에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태풍 앞부분에 생긴 비구름대 영향으로 제주도는 오늘 낮부터 내일 밤까지 최대 120mm의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24일 오전 현재 태풍 바비는 소형이지만 오후 3시 중형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오전 3시 ‘중’에서 오후 3시 ‘강’으로, 26일 오전 3시 ‘매우 강’에 달하다가 27일 오전 3시  ‘강’으로 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에 대비해야 한다. 제주도와 호남 서해안은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60m의 강력한 바람이 불 전망이다. 커다란 돌이 날아가고 건물이 붕괴될 수 있는 수준이다. 수도권을 비롯해 서쪽 내륙과 남해안 역시 초속 35m 안팎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또한 기상청은 해안지역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보인다”며 해상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현재 태풍 바비의 위치가 한반도와 멀리 떨어져 있고 주변 기압계가 변할 여지가 많아 태풍의 이동속도와 경로, 강도는 바뀔 수 있다. 

글 CCBB 공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