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주인 월수입 300만원 이상 줄었다

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음식점 점주가 작년 대비 월 300만원 넘게 손해를 보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외식산업 변화 조사 보고서./한국외식산업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8월20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외식산업 변화 양태 및 대응 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올해 5월 외식업체 점주가 벌어들인 영업이익·대표자 인건비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총 346만원 줄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작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조사한 외식업체의 매출액·영업 비용·대표자 인건비·영업이익 지표에 올해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소상공인 매출 감소율 46.4%를 적용한 값이다.

식당에서 대표자 인건비는 곧 점주의 소득이다. 여기에 영업이익을 더하면 식당 주인이 실제로 버는 돈을 알 수 있다. 

올해 5월 음식점 평균 매출은 779만원이다. 작년 5월은 1453만원이었다. 1년 만에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종업원 고용에 변화가 없다고 전제했을 때 임대료·직원 인건비 등 고정 지출은 변화가 없다. 그렇다면 영업이익은 165만원, 대표자 인건비는 181만원 감소한다.

연구원은 “사업주가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고용유지지원금·일자리안정자금 등 지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다고 쳐도 매달 순손실을 안을 수밖에 없다”다고 밝혔다. 이어 “영업이익 감소분의 일부를 보전하는 조치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외식업이 어려워진 것과 반대로 집밥 관련 매출과 배달 서비스는 상승세다. 통계청 온라인쇼핑 동향조사 자료를 보면 올해 1∼5월 온라인 쇼핑을 통한 식료품·외식 서비스 거래액은 작년 동기보다 각각 43%·78.3% 증가했다.

글 CCBB 주성현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