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취소해도 위약금 물지 않게··· 공정위 요청

25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하면서 수도권에서 50명 넘는 사람이 모이는 행사를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50명 이상의 하객이 모이는 결혼식 역시 취소해야 한다. 예비 신랑 신부들이 불만을 표시하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피해를 줄이기 위해 나섰다.

공정거래위원회 로고./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

8월18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예식업중앙회에 고객이 원할 경우 위약금 없이 결혼식을 연기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정부의 집합 금지 명령·시설 운영 중단·폐쇄 조치 때문에 결혼식을 못하는 사람들이 위약금을 물지 않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공정위는 예식업계와 함께 감염병 때문에 예식을 취소했을 경우 적용 가능한 표준 약관과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 집합 금지 명령·시설 운영 중단·폐쇄 조치는 위약금 면책 사유로 할 수 있게 합의했다. 

기존 예식장 이용 표준 약관은 천재지변 때문에 예식을 못하는 경우 위약금 없이 취소할 수 있다. 하지만 천재지변에 코로나19 사태가 속하는지를 두고 고객들과 예식업계 사이 분쟁이 있었다. 

예식업계가 공정위 요청을 수용한다면 코로나19로 식을 미루거나 취소할 때 위약금을 물지 않아도 된다. 

한편 예식업중앙회는 올해 3월 고객이 예식 연기를 원할 때 위약금 없이 3달 동안 결혼식을 미뤄 줄 수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글 CCBB 주성현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