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차로 모셔간다, 벤츠·BMW가 반한 19살 한국청년

81

‘고딩입니다. 찍을 차가 없습니다. 슬픕니다… 차량들 제가 찍어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무페이로’

2018년 5월 한 자동차 커뮤니티에 ‘사진 찍어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이다. 한 고등학생이 사진 모델이 돼줄 수 있는 차량을 구하는 내용과 그동안 작업했던 사진도 함께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목포인데 교통비 제공하겠다. 촬영 부탁드리고 싶다’, ‘전문가 뺨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글의 주인공은 이제는 프리랜서가 된 백건우(19) 작가. 여전히 자동차를 찍기 위해 이곳저곳을 누빈다. 커뮤니티에 올린 글을 계기로 다양한 곳에서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니콘에서 카메라를 지원받고 현대·기아차부터 벤츠, BMW, 시트로엥 등 자동차 브랜드와 협업도 했다. 서울 은평구에서 대학 입학을 앞둔 백건우 작가를 만나 자동차와 사진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기사를 계속 보려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