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복학왕’ 여혐 논란에 사과 “불쾌감 드려 죄송”

15

웹툰 ‘복학왕’에서 여성 혐오 표현을 했다는 비난을 받는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8월13일 공식 사과했다. 그는 “작품에서 부적절한 묘사로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앞으로 표현에 더욱 주의하겠다고 했다.

여성 혐오 표현으로 지적받은 웹툰 ‘복학왕’ 속 장면./네이버웹툰 캡처

기안84는 문제가 된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화’ 내용을 일부 수정한 뒤 웹툰 말미에 사과문을 추가했다. 11일 올라온 해당 웹툰에는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뒤 인턴에서 정직원으로 전환된 듯한 내용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여성 인턴이 회사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애교로 상황을 넘기는 내용이나 40대 남성 팀장과 연애를 하는 내용 전개도 지적받았다. 

논란이 커지면서 기안84가 출연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2000여건 넘게 올라왔다. 복학왕 웹툰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기안84는 사과문을 통해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생각했는데 깊게 고민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지적받은 내용에 대해서는 대사와 그림을 추가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웹툰 측도 “작품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작가들에게 환기하고 작품에 대해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