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쥐 사체 득실대는 곳에서 음식 만든 업체 10곳 적발

19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작업장 내 위생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식품업체를 적발했다. 음식을 만드는 작업장에서 쥐 사체와 유해 해충이 다량 발견되는 등 위생 상태가 심각한 수준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위생법령을 여러 차례 어긴 식품 제조·가공업체 등 10곳을 적발해 행정처분을 비롯한 관련 조처를 했다고 8월1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3년간 유통기한 위·변조와 같이 중대한 위반 사항이 적발된 적 있거나 위생적 취급 기준을 반복적으로 어긴 업체 43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점검 결과, 원료의 입출고 및 재고량 등을 기재하는 원료수불부나 생산일지 등을 작성하지 않은 곳이 5곳으로 가장 많았다.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및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각 2곳, 건강검진 미실시 1곳 등이었다.

경기 포천시의 한 업체는 앞서 영업장을 무단으로 확장해 사용하고, 위생적 취급 기준을 위반하는 등 두 차례나 식품 안전 당국에 적발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점검에서도 개선된 모습을 찾기 어려웠다. 작업장 바닥에는 쥐 배설물과 새 깃털이 방치돼 있었고, 7개 제품에 대해 자가품질검사를 할 때 대장균군 항목을 제대로 검사하지 않았다.

2017년 한 차례 위생 기준을 어겼던 이천시의 한 업체는 작업장 천장 환풍기 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 작업장 곳곳에서 거미줄, 곰팡이 등도 그대로 남아 있었다. 수원시의 또 다른 업체는 지난해 수질검사를 받지 않은 데 이어 이번에는 업체에서 일하는 직원 등 종사자 전원이 건강진단을 하지 않았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고의로 식품위생법령 등을 위반한 영업자에 대해서는 추적 관리를 강화하는 등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식품 안전 위법 행위를 목격하면 불량식품 신고 전화(국번 없이 139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