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절반, 8월17일 임시공휴일에도 출근

70

근로자 2명 중 1명은 임시공휴일인 8월17일에도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아르바이트생 807명과 중소기업 직장인 689명을 대상으로 대체공휴일 출근 여부를 설문조사한 결과를 8월13일 공개했다. 응답자 절반(49.3%)은 대체공휴일에도 출근한다고 답했다. 출근하는 알바생 비율(55.6%)이 직장인(41.8%)보다 14%포인트가량 높았다.

잡코리아 제공

중소기업 가운데 8월 17일을 유급휴일로 지정한 회사는 10곳 중 4곳(41.1%)이었다. 무급휴일로 지정한 비율은 29.6%다. 중소기업 직장인 10명 중 3명(29.3%)은 회사에서 대체공휴제를 시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생은 ‘대체공휴제를 적용받지 않는다’는 답변이 48.4%로 절반에 달했다. 다음은 무급휴일(37.5%), 유급휴일(14.1%) 순이다.

대체공휴일에도 출근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40.3%(직장인 44.8%, 알바생 37.4%)는 ‘회사가 대체휴일을 시행하지 않아서’라고 했다. 이밖에 직장인은 ‘노느니 시급이나 수당이라도 벌려고’(18.4%), ‘쉬면 그날 급여가 없어서’(10.4%) 등을 출근 이유로 꼽았다. 알바생은 ‘쉬면 그날 급여가 없기 때문’(21.6%)이라는 답변이 ‘노느니 시급이나 수당이라도 벌려고’(19.4%)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대체공휴일에 출근하지 않는 근로자들은 대부분 특별한 계획 없이 집에서 쉰다고 한다. 응답자 29.8%는 ‘별 계획이 없고, TV나 스마트폰을 보며 빈둥거릴 것’이라 했다. 이어 ‘숙면 등 충분한 휴식을 취할 것’(22.3%), ‘가족과 함께 여가시간을 가질 것’(11.6%), ‘가까운 근교로 나들이나 외출’(10.9%) 등의 답변이 나왔다.

글 CCBB 영조대왕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