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담화···14일 의협 총파업 우려

9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8월13일 오전 11시 의료계의 집단 휴진 계획에 대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14일 집단 휴진을 예고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보건복지부 홈페이지

의협은 개원의·전공의·전임의·임상강사·교수에게도 휴진 참여를 요청했다. 응급실·중환자실·투석실·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업무 인력은 총파업에서 제외한다.

박 장관은 담화문에서 집단 휴진이 불러올 수 있는 진료 공백에 대해 우려를 표할 예정이다. 또 대화와 협의를 통한 문제 해결을 요구할 계획이다. 

의협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한방첩약 급여화·비대면 진료 육성 등 4개 정책을 ‘4대 악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협의체를 구성해 요구 사항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의협은 12일 제안을 거부하고 예고대로 집단 휴진을 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역 간 의료 격차 해소를 위한 의대 정원 확대’ 입장에 변함이 없다. 정부와 의협이 합의하지 못하면 의료계 파업은 실제로 일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12일 병원단체에 의료공백 방지를 위한 진료시간 연장을 요청했다. 대한병원협회·대한중소병원협회·대한간호협회에 14일 집단 휴진 당일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응급의료체계를 유지해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또 지역 내 진료기관 휴진 비율이 30% 이상으로 올라 진료공백이 발생하면 ‘진료개시명령’을 발동하라고 지자체에 지시했다.

글 CCBB 주성현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