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지점 7곳 영업 중단, 점장 모임서 최소 10명 확진

18

패스트푸드 체인점 롯데리아 직원 모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이들은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서울 광진구의 한 치킨집에 장시간 머물렀기 때문에 추가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롯데리아 홈페이지 캡처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월12일 “6일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에 참석했던 10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롯데리아 각 지점장과 직원 10명이 6일 오후 3시18분쯤부터 5시25분까지 롯데리아 군자점에서 회의를 했다. 정례 회의가 아닌 영업활동 과정에서의 잘된 점 등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이후 오후 5시30분쯤부터 7시까지 능동로 한 식당에서 밥을 먹었고, 곧바로 인근의 한 치킨집에서 오후 9시까지 머물렀다. 이때 추가로 9명이 더 참석해 모임 인원은 19명에 달했다.

당시 모임에 있었던 경기 고양시 거주 40대 남성 A씨가 7일부터 발열 등 코로나 증상을 느끼기 시작했다. 10일 검사를 받았고, 11일 확진 판정이 나왔다. 모임에 참석했던 다른 3명(서울)도 같은 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일 오전 서울에서 4명, 경기 고양시에서 1명, 수원시에서 1명 등이 추가로 감염돼 롯데리아 모임 관련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다. 서울시와 방역당국은 6일 오후 5시부터 7일 오전 2시까지 모임이 있었던 치킨뱅이 능동점을 방문했던 사람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한 상태다.

모임 참석자가 일한 서울 시내 롯데리아 7개 지점은 현재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혜화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이 전날 오후 7시부터 문을 닫고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종각역점은 확진자가 나온 후 폐쇄한 채 매장을 방역 소독했고, 현재는 정상 영업 중이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