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장 월급 96만원까지 오른다

21

국방부가 병사 월급을 2025년까지 병장 기준 96만3000원으로 인상한다. 국방부는 8월10일 ‘2021~2025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병장 월급을 2022년까지 67만6100원, 2025년까지 96만3000원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올해 병장 월급은 54만900원이다. 

수해 복구 현장을 찾은 정경두 국방부장관./국방부 홈페이지

96만3000원은 2025년 하사 1호봉 월급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에서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의 50% 수준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제초·청소 등 장병 사역 임무도 민간 인력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장병들이 복무 기간동안 자기개발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한다는 취지다. 

현재 침상형 생활관을 쓰는 신병교육대는 침대형으로 바꾼다. 취사식당은 카페테리아형으로 바꿔 급식만족도를 높이기로 했다. 또 늘어나는 여군 수에 맞게 모든 부대에 여성 전용 화장실과 편의시설을 늘릴 예정이다.

군은 병역자원 급감에 대비해 현역군인 중 장교·부사관 비율을 2025년까지 40.4%로 늘리기로 했다. 현재 현역군인 중 장교·부사관 비율은 35.9%다. 비전투분야 민간인력도 4만7000명에서 6만명으로 늘리겠다고 했다. 

한편 2020년 사병은 35만6000명이다. 2025년까지 사병은 29만8000명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글 CCBB 주성현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