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로저스 “후퇴하는 일본, 한국과 경쟁할 수 없다”

38

세계적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은 “일본과 아베 신조 총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유튜브 채널 ‘KBS NEWS’ 캡쳐

경제·금융 전문 유튜브 채널 ‘슈카월드’는 8월9일 로저스 회장과의 인터뷰를 실시간 영상으로 공개했다. 여기서 로저스 회장은 “아베 총리는 한반도 평화를 막기 위해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만약 (한국이) 38선을 연다면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나라가 될 것”이라며 “그런 기회가 온다면 한국에 많은 투자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은 인구가 줄어들고 있고 매일 엄청난 부채가 발생한다”며 “ 한국은 국경을 개방하면 북한의 값싼 노동력과 엄청난 양의 천연자원을 얻을 수 있다. 중국과도 국경지대에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이 한반도를 견제하는 이유가 자국의 국제 경제력이 약화될 우려 때문이며 “일본은 개방된 한국과는 절대 경쟁할 수 없다”고 했다.

로저스 회장은 이전부터 ‘통일 한국’의 잠재성을 높이 평가해왔다. 통일 이후 10~20년간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로저스 회장은 2019년 11월 부산에서 가진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와 아세안의 역할’ 발표에서도 비슷한 내용을 말했다.

“드라마틱한 변화가 일어나는 아시아에서 한국은 앞으로 가장 재밌는 곳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는 북한의 자원과 노동력, 남한의 자본과 제조업이 결합해 경제 부흥을 이끌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면 일본을 향해선 “도쿄올림픽 이후 일본의 부채는 더 증가하고 이 폐해가 일본을 침식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6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부실한 대응으로 일본을 혹평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일본 주간지 ‘슈칸아사히’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결과뿐이다. 일본의 대응은 한국보다 뒤떨어진다”며 “인구당 사망자 수에서도 아시아 최악 수준을 기록하고 있고, 아베 총리도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내에 검사 키트가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는데도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지 못한 사람이 많다”며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일본 사회의 유연성 부족이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글 CCBB 이동석 인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