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1년…소비재 수입, 맥주 84%·승용차 51% 감소

35

작년 7월 불매 운동 시작 이후 1년간 일본 소비재 수입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아사히맥주 공식 홈페이지 캡쳐

8월1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관세청에서 자료를 받아 본 결과 7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잠정치)이 2억5257만달러로 1년 전보다 23.4% 감소했다”고 말했다.

일본산 소비재 중에서 맥주, 담배, 승용차의 수입이 특히 급감했다.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68만5000달러로 작년보다 84.2% 줄었다. 5월 87%와 6월 96.4%에 이어 상당폭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일본산 담배 수입액은 6000달러로 89% 줄었다. 담배 수입액 역시 5월 96.2%, 6월 88.4%에 이어 감소하고 있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5235만2000달러로 51.6% 감소했다. 2000~3000CC 차량의 수입액 감소폭이 72.6%로 가장 컸다. 1500~2000CC는 61.3%,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40% 줄었다. 

일본산 미용기기 81.6%, 낚시용품 69%, 완구 33.4%, 가공식품 33.1%, 화장품 30.4%, 비디오카메라 28.4% 감소했다.

김 의원은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이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불매운동이 장기화하고, 소비자들은 여전히 일본산 제품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소비자 입장에서는 불매 제품 중 취향에 따라 익숙하거나 선호한 상품과 브랜드도 있었겠지만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대체재를 찾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글 CCBB 이동석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