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관도 면접 봐야 할 수 있다는 이 공공기관은 어디?

22

면접관도 면접을 보고 합격한 사람만 참여할 수 있는 곳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정부가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하면서 면접관이 더 높은 전문성을 갖출 필요가 생겼기 때문이다.

채용전문면접관 자격과정 모의면접 훈련./한국바른채용인증원 제공

한국국토정보공사는 팀장 이상 관리자들이 사내 면접관 자격을 갖추기 위해 7월31일 제38회 채용전문면접관 2급 자격시험에 응시했다고 밝혔다. 이 시험을 주관한 한국바른채용인증원은 채용전문면접관 자격시험을 민간 시험으로 운영해 왔다. 그런데 최근 기업들이 이 시험을 사내면접관 자격시험으로 쓰기 시작했다.

정부는 2017년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했다. 블라인드 채용은 성별, 나이, 출신지역, 학력 등 편견 요소를 모두 빼고 직무수행능력을 평가한다. 공공기관들은 블라인드 채용 과정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면접관이 필요했다. 그동안 대부분 공기업들이 자체 인력을 키우기 보다는 외부면접관에 의존해왔다. 그런데 이제 바뀌기 시작한 것이다.

자격시험은 블라인드 채용, 채용절차법, 글로벌 채용 트렌드 등에 대한 이해와 구조화면접(BEI) 방법론을 다룬다. BEI는 공기업·공공기관 채용 시 NCS(국가직무능력표준) 면접 도구로 쓰인다. 이날 면접관 시험 응시자들은 실제 모의 지원자가 참여하는 모의면접훈련과 필기시험도 진행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경영지원본부 김기승 이사는 “이번 사내 자격시험을 통과한 면접관들이 훈련된 외부면접관과 함께 면접에 참여하면 면접의 신뢰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바른채용인증원 조지용 원장도 “그동안 외부전문면접관들이 받아왔던 자격과정을 기업의 내부 면접관들이 취득하면 채용 공정성과 더불어 공사에 적합한 인재를 선발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했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