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4명, “회사 재미없고 지루해”

19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직장생활을 지루하게 느끼는 이른바 ‘보어 아웃(Bore-out)’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가 8월7일 직장인 782명을 대상으로 ‘보어 아웃’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41%가 직장생활 중 보어 아웃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보어 아웃을 경험했다’고 답한 응답률은 대리급(45.1%)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과장급 이상(42.6%), 사원급(39.5%)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보어 아웃을 겪은 이유는 직급별로 달랐다. 사원급이 보어 아웃을 겪는 가장 큰 이유로 ‘원치 않는 일을 하고 있어서(적성에 맞지 않는 일을 해서)(42.1%)’를 꼽았다. 대리급 그룹의 경우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동기부여가 없어서(39.1%)’라는 답변과 ‘능력에 비해 쉽고 단조로운 업무만 하고 있어서(39.1%)’란 답변이 공동 1위였다.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은 보어 아웃을 겪는 이유 1위로 ‘앞으로의 상황이 나아질 것이란 희망이 없어서(43.3%)’를 꼽았다. 

‘보어 아웃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직장인들은 ‘이직(새로운 환경)(44.5%)’, ‘꾸준한 공부·자기계발(33.3%)’, ‘여행·휴식을 통한 리프레쉬(27.1%)’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직장인 가운데 46.9%가 업무 시간에 딴짓을 했다. 이들이 업무시간에 하는 딴짓은 ‘인터넷 쇼핑(41.7%)’과 ‘메신저(35.4%)’, ‘뉴스 검색(32.2%)’, ‘스마트폰(SNS, 게임 등)(25.9%)’ 등이었다. 직장인들이 딴짓하는 시간은 하루평균 65분이었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