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소독하자” 전자레인지에 돈 돌려···상반기 손상화폐 2조7천억

21

올해 상반기 손상화폐 규모가 2조7000억원에 달했다. 역대 최대치다. 코로나 사태에 돈을 소독한다고 전자레인지나 세탁기 등에 넣고 돌렸다가 망가뜨린 사례가 많았다.

세탁기에 돌려 손상된 화폐./한국은행

한국은행은 7월31일 2020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를 발표했다. 한은이 올해 상반기 폐기한 손상화폐는 3억4570만장, 2조6923억원이다.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1년 이후 역대 최대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만장, 4199억원 늘었다.

은행권(지폐)은 3억3040만장, 2조6910억원어치를 폐기했다. 권종별로는 1만원권이 2억2660만장으로 전체 폐기 지폐의 68.6%를 차지했다. 이어 1000원권 8560만장(25.9%), 5000원권 1260만장(3.8%), 5만원권 550만장(1.7%) 순이었다. 주화(동전)는 1530만개(13억원) 폐기했다. 10원짜리 동전이 780만개로 전체 폐기 동전의 절반(51%)이 넘었다. 100원화는 510만개(33.5%), 500원화는 120만개(8.1%), 50원화는 110만개(7.3%) 폐기했다.

손상 사유는 다양했다. 보관을 잘못해 손상된 화폐가 4만2200장(10억2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화재로 화폐 3만7900장(13억2000만원)이 망가졌고, 세탁 또는 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로 손상된 화폐도 1만4300장(1억9000만원)이었다.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지폐를 전자레인지나 세탁기 등에 넣고 돌렸다가 훼손시킨 사례도 많았다. A씨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불안감에 부의금으로 들어온 2200여만원을 세탁기로 넣고 돌렸다가 망가져 교환받았다. B씨도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보관하던 지폐 약 520만원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시켰다 불에 타 낭패를 봤다.

손상된 화폐는 한은 화폐교환 창구 등을 통해 새 화폐로 교환받을 수 있다. 하지만 무조건 전액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 남아있으면 전액 교환,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만 남아있으면 반액만 받는다. 남은 면적이 5분의 2 미만이면 새로 교환받을 수 없다. 올해 상반기 중 한은 화폐교환 창구를 통해 교환된 손상화폐는 2360만장(60억5000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7200만장(24억2000만원) 늘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