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6.9% “나는 잠재적 이직자”

36

직장인 절반 이상이 좋은 기회가 있다면 언제든 이직할 생각이 있는 잠재적 이직자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가량은 적극적으로 이직을 알아보고 있다. 여름휴가 기간 동안 휴식 대신 이직준비를 하겠다는 직장인도 많았다.

잡코리아 홈페이지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3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직 설문조사 결과를 7월30일 발표했다. 응답자 가운데 56.9%는 “당장 이직할 생각은 없지만 더 좋은 기회가 오면 이직을 검토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적극적으로 이직을 알아보고 있다”는 직장인은 28.6%를 기록했다. 아직 이직 생각이 없다는 직장인은 14.4%로 가장 적었다.

잠재적 이직자 비율은 근무하는 기업 형태별로 달랐다. 이직을 고려하는 응답자는 외국계기업(63.1%)과 대기업(62.8%)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공기업은 53.9%, 중소기업은 55.6%가 자신이 잠재적 이직자라고 답했다. 그러나 ‘적극적으로 이직을 알아보고 있다’는 직장인 비율은 중소기업이 36.2%로 가장 높았다. ‘아직 이직할 의향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 비율은 공기업이(34.7%) 가장 높았다. 

이직을 위해 평소 자신의 업무 성과나 이력서를 틈틈이 정리하는 직장인도 많았다. 응답자의 56.5%는 ‘생각 날 때 마다 가끔씩 업무성과나 이력서를 정리해 두고 있다’고 답했다. 10명 중 2명은 ‘정기적으로 이력서를 업데이트 하고 있다’(19.6%)고 답했다. ‘이력서 관리를 전혀 하고 있지 않다’는 직장인은 23.9%였다.

올해 여름휴가 시즌 동안 휴가 대신 이직준비를 하겠다는 직장인도 절반에 가까운 47.3%를 차지했다. 이들은 여름휴가 동안 할 이직준비로 이력서·경력기술서 작성과 업데이트(50.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어학·자격증 준비(28.0%)·기업 채용공고 검색(26.6%)·면접준비(19.9%) 등을 한다는 직장인도 있었다.

이들이 여름휴가 대신 이직준비를 하는 이유로는 ‘코로나19로 휴가를 떠나기 불안해서’라는 답변이 31.2%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여유롭게 이직할 기업도 알아 보고 지인들도 만나보려고’(30.5%), ‘이직준비가 눈치 보여서’(19.7%) 등의 대답도 있었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