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 회장, 코로나 19 백신 연구 위해 사비 10억원 기부

21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코로나 19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해 10억원을 기부했다. 국내 대기업 총수 개인이 코로나 19 백신 개발에 기부한 건 구 회장이 처음이다.

LG그룹 구광모 대표가./LG

국제백신연구소(IVI) 한국후원회는 7월27일 “구 회장이 국제백신연구소에 10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사비로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백신연구소 홈페이지에는 “구 회장이 코로나 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국제백신연구소가 후원을 통해 백신 개발에 더 속도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부 취지를 전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IVI는 개발도상국 어린이 전염병 예방 백신을 개발·보급하는 국제기구다. 본부는 서울대 연구공원에 있다. 최근엔 국내 바이오제약사와 코로나 19 백신을 연구·개발 중이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구광모 대표의 따뜻하고 시의적절한 후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IVI는 협력 기관과 힘을 모아 백신을 빨리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후원회 박상철 회장은 “우리 국민과 전 세계인이 코로나 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구 회장의 기부는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IVI와 협력 기관에 큰 힘”이라고 했다. 또 “구 회장의 배려와 아낌없는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유소연도 구 회장의 기부 소식을 인스타그램에 소개했다.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 회장의 배려와 따뜻한 성원에 마음으로부터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적었다. 유소연은 2016년부터 IVI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