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실제 감염자 18만명” 조사 결과···정은경 “해석 신중해야”

35

대구에서 코로나19에 걸린 감염자 수가 18만명을 넘는다는 국내 연구 결과에 대해 질병관리본부가 해석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사 대상자가 적고 정확도가 다소 낮은 검사법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조선DB

대구가톨릭대병원과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공동 연구팀은 7월21일 대구에서 실제 코로나19 감염 이력이 있는 사람 수가 18만5290명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를 대한의학회지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올해 5월 25일부터 6월 5일까지 대구 지역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 103명과 보호자 95명 등 19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실시했다. 이들은 확진 판정을 받은 적이 없다. 하지만 7.6%(15명)가 항체를 가지고 있었다. 보통 항체는 병을 앓고 난 뒤 몸속에 생긴다. 즉 이 15명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코로나19를 앓고 지나갔을 가능성이 높다.

연구팀은 대구 총 인구 243만8031명 가운데 7.6%가 코로나19에 걸린 적 있다고 가정하면 실제 감염자 수가 18만5290명이라고 계산했다. 지금까지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인구의 0.3%인 7000명가량이다. 방역당국의 통제를 벗어난 감염자가 더 많다는 이야기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연구팀이 사용한 검사법은 정확도가 92% 정도인 신속 항체진단키트”라고 설명했다. 또 “검사 대상자도 198명으로 적기 때문에 해석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방대본 역시 대구지역에 더 많은 감염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대구시와 협의해 3300명을 대상으로 항체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