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녀, 서울대·고려대 ‘부끄러운 동문’ 나란히 1위

43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29)씨가 ‘고려대 가장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현재 1위다. 조 전 장관 부녀가 나란히 서울대생과 고려대생이 뽑은 최악의 동문 1위에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고파스 캡처(좌) 스누라이프 캡처(우)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에서 하고 있는 ‘2020년 고려대의 가장 부끄러운 교우’ 투표에서 조씨는 19일 기준 1494표 중 483표(32.3%)를 받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투표는 고려대 재학·졸업 사실을 이메일로 인증한 사람만 투표할 수 있다. 한 사람이 3명까지 중복으로 뽑을 수 있다. 투표 기간은 7월5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다. 

조씨에 이어 표를 가장 많이 받은 고려대 동문은 장하성 주중 대사다. 장 대사는 292표를 얻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위(180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4위(178표)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143표를 받아 5위에 올랐다. 장 대사는 작년에 진행한 같은 내용의 투표에서 1위였으나, 이번엔 조씨에게 1위를 내줬다. 

투표에 달린 반응 중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은 “조민은 교우가 아니죠”였다. 또 “그 분(조 전 장관) 따님은 교우에서 빼야 하는 거 아닌가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조씨는 2010년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에 입학해 2014년 졸업했다. 지금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고 있다. 조씨는 고려대 입시 때 단국대 의대 체험활동 증명서와 병리학 논문 제1 저자 등재, 공주대 인턴 활동 기록 등 허위·위조 스펙을 제출해 최종 합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도 지난 3일 ‘2020 상반기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가 올라왔다. 조 전 장관이 19일 기준 1540표를 얻어 1위다. 2위는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927표)이다. 이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772표), 오거돈 전 부산시장(364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329표) 순이다. 서울대 투표 역시 중복 투표가 가능하고, 다음 달 2일에 끝난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