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 중 1명 “나는 파이어족”···코로나 이후 용돈 30% 줄였다

23

30대 직장인 3명 가운데 1명은 ‘파이어족’을 꿈꾼다. 파이어족은 늦어도 40대 초반에는 은퇴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사람을 말한다. 이들은 빠른 은퇴를 위해 20대부터 은퇴 자금을 모은다. 이들은 돈을 아끼기 위해 코로나19 이후 용돈도 30% 줄였다.

픽사베이 제공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8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27.4%가 자신은 파이어족이라 답했다고 7월6일 밝혔다. 빠른 은퇴를 꿈꾸는 직장인은 여성(23.8%)보다 남성(32.4%)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대(21.3%)보다 30대(29.5%)에서 파이어족 비율이 높았다.   

이들은 빨리 은퇴하고 싶은 이유로 사업·창업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응답자의 33.1%가 은퇴 후 목표가 사업이나 창업이라고 답했다. 반면 특별한 계획이 없다는 이들도 23.8%에 달했다. 파이어족 4명 가운데 1명은 별다른 이유 없이 빨리 은퇴하고 싶은 셈이다.   

한편 파이어족은 빠른 은퇴를 위해 저축은 많이하고 소비는 참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의 평균 월급은 267만원. 이들은 월급의 41.4%를 저축한다고 답했다. 월 평균 저축액은 110만5000원이다. 반면 용돈의 비율은 22%에 불과했다.

파이어족은 코로나19 이후 지출을 더 줄였다. 이들은 코로나19 이전에 58만7000원이었던 월 평균 용돈이 지금은 40만8000이라고 답했다. 용돈을 30% 가까이 줄인 셈이다.

글 CCBB 오리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