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알바’는 수능 끝나고 시작···평균 나이 19.6세

45

아르바이트를 처음 시작하는 나이는 평균 19.6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7월3일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성인 남녀 78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이 처음으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나이는 평균 19.6세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알바 경험자들이 처음 아르바이트했던 시기를 보면 ‘수능 시험 끝난 후’가 34.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학교 입학 이후 (31.8%), 고등학교 시절(22.9%), 중학교 시절(5.7%) 순이다.

첫 아르바이트를 했던 장소로는 일반 음식점·레스토랑이(26%) 1위였다. 이어 편의점(8%), 아이스크림·베이커리·디저트 전문점(6%), 일반 회사(5.9%), 유통점·마트(5.2%), 커피 전문점(4.7%), 치킨·피자 전문점(3.7%)이라고 응답했다. 

설문 참여자 60.9%가 ‘용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답했다. 이외에 다양한 경험을 하기 위해(15.4%), 생활비를 벌기 위해(9.8%), 학비를 벌기 위해(4.8%), 자립심을 기르기 위해(3.3%) 등의 이유가 있었다.

알바 경험자들은 ‘수능시험이 끝난 후’(53.8%)를 첫 아르바이트 시작하기 가장 적정한 시기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학교 입학 이후 24.8%, 고등학교 시절 17.6% 순이다. 중·고등학교 시절 아르바이트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9.7%였다.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34.2%였다. 나머지 26.1%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알바몬 변지성 팀장은 “처음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는 알바 초보는 알바 포털에서 제공하는 최저임금, 근로계약서 등 알바 상식을 충분히 숙지하고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글 CCBB 김하늘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