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직장 내 괴롭힘 신고자 부당전보 의혹으로 고소당해

37

한국전력공사가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고 문제를 제기한 직원들을 부당전보 했다는 의혹으로 고소당했다. 한국전력 측은 “인사 조치는 인적 쇄신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한국전력공사

한국전력 A지사 배전운영부 직원 3명이 지난달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등 임원 3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경향신문이 7월2일 보도했다.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혐의다. 고소장을 낸 직원 3명은 배전운영실장 B씨가 수년간 욕설과 폭언 등 직장 내 괴롭힘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사측에 B씨를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했다. 사측은 두 차례 감사를 벌였지만, 감사 이후에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후 배전운영실 직원 11명은 1월 ‘배전운영실장(B씨)의 면관에 대한 탄원서’를 작성해 지사장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3월 문제 제기에 나섰던 직원 3명이 인사이동 통보를 받았다. 사유는 ‘배전운영실의 안정화’였다. 이들은 올해 인사이동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부당전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동 전에 하는 근무희망지 사전 조사도 하지 않았다. 이어 사측 조치가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두 차례 감사 이후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신고자들을 전보 조치한 것도 근로기준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근로기준법 제76조에는 ‘사용자는 직장 내 괴롭힘 발생 사실을 신고한 근로자·피해 근로자 등에게 해고나 그 밖의 불리한 처우를 해선 안 된다’고 나와 있다. 이를 위반한 사용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한국전력 측은 이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경향신문에 “두 차례 감사에서 관련 직원을 모두 조사했지만, 직장 내 괴롭힘을 특정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인사 조치에 대해서도 부당전보가 아니라고 했다. 인사 조치는 감사 결과 직원 간 갈등이 있다고 보고 인적 쇄신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B씨에 대해서는 실장직에서는 물러나도록 했고, 재판에서 의혹에 대해 소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CCBB 라떼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