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판업체·대형학원·뷔페·물류센터, 오늘부터 고위험시설

63

정부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방문판매업체를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했다. 물류센터와 뷔페 음식점, 300인 이상인 대형학원도 고위험시설로 분류했다. 이들 시설은 6월23일 오후 6시부터 출입자 관리,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의무적으로 지켜야 한다.

성동구에서 실시하고 있는 QR코드 기반의 모바일 전자명부./조선DB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이들 4개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밀폐·밀접·밀집한 환경인 이른바 ‘3밀’ 시설에서 코로나 전파 위험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의도다. 이들 시설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운영을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시설을 운영한다면 업주·직원·이용자 모두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수칙을 지켜야 한다. 사업주와 종사자는 출입자 명부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고 근무할 때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도 도입해야 한다.

이용자도 마스크를 쓰고 다른 사람과 거리를 최소 1m 유지해야 한다. 이 같은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적발되면 시설 사업주나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 해당 시설은 사실상 영업 중지를 뜻하는 집합금지 명령 등의 행정처분도 받을 수 있다.

쪽방촌과 고시원, 건설현장 구내식당(함바식당), 고속도로 휴게소 등도 감염 취약시설로 꼽힌다. 정부는 이번에 이들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분류하지는 않았지만, 이들 시설에 대해서는 중대본을 중심으로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실내집단운동시설, 실내 스탠딩 공연장 등 8곳은 고위험시설로 지정해 방역수칙을 지키게 했다.

6월 21일까지 774명이 코로나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미 4월(412명)과 5월(505명) 확진자를 넘어섰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후 코로나 감염 위험이 커졌다는 의미다. 방역당국은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감염 위험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추가 조치를 하고 있다.

글 CCBB 라떼

img-jobsn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