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000명 모이는 행사 하겠다는 치과의사들에게 긴급 집합제한명령

22

서울시가 대형 행사에 개최 하루 전 급하게 ‘집합제한명령’을 내렸다. 시는 서울시치과의사회가 6월5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17회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SIDEX 2020)에 대해 4일 집합제한명령을 내렸다. 집합제한명령은 집합을 금지해 행사를 사실상 금지하는 효과를 내는 ‘집합금지명령’보다는 한 단계 아래 수준이다.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 홈페이지 캡처

행사는 서울 코엑스에서 5~7일 열릴 예정이다. 행사 참여 의사를 밝힌 의사가 7000명이 넘는다. 시는 “최근 수도권 내 코로나19 집단 발생으로 지역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대규모 전국 행사 진행은 보건 의료인으로서 적절치 않은 처사”라고 명령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이 명령에 따라 주최 측인 서울시치과의사회는 행사를 자제해야 한다.

서울시치과의사회가 방역수칙을 지킨다면 행사를 진행할 수 있다. 출입자 명부 관리, 출입자·종사자 증상 확인, 유증상자 출입 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방역관리자 지정, 시설 소독·환기, 손 소독제 비치도 수칙 내용이다.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가 확진자가 발생하면 치료와 방역에 들어가는 비용을 시가 주최 측에 청구할 수 있다. 시는 “행사가 열리면 강남구와 합동으로 강력한 현장 점검을 벌여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겠다”고 했다.

글 CCBB 장민주 인턴

img-jobs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